태그 : 네영카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교실 안의 야크> 가슴 울리는 풍경과 가락

'행복지수 1위 국가 부탄'이란 영화 홍보문구만 봐도 그 나라에 대한 호기심과 설렘이 느껴지는 흔하지 않은 나라 부탄의 영화 [교실 안의 야크] 언론시사회를 지인과 오랜만에 만나 감상하였다. ​외국 음악을 듣고 큰 나라에 대한 환상에 젖어 현재의 삶에 의욕이 없이 지내던 젊은 교사가 세계 최고의 오지에 강제 부임을 하며 이야기가 시작되었다. ​이름도 예...

<테스와 보낸 여름> 사랑스럽고 예쁜 힐링영화

2019년 부천판타스틱 영화제 초청되었던, 안나 왈츠의 소설원작의 네덜란드 영화 <테스와 보낸 여름>을 매우 소수의 관객 사이에서 관람하고 왔다. ​'엄마, 아빠, 형 그리고 나도 죽는다'라는 영화 시작부터 예사롭지 않은 주인공 소년의 독백이 흐르고 이내 이 4차원보다 더한 소녀 테스와의 우연한 만남과 깜찍한 모험이 전개되었...

<미스비헤이비어> 반세기 전 실화 그러나 현재도

여성 인권과 미인대회라는 흥미롭고 역사적인 소재를 다룬 키이라 나이틀리 주연의 영화 <미스비헤이비어> 시사회를 지인과 다녀왔다. ​1970년 런던에서 있었던 실화를 바탕으로 한 이 이야기는 지금도 그리 크게 달라지지 않은 아니 더욱 추악하게 진행되고 있는 여성의 성적 대상화에 대한 매우 무게 있는 주제와 함께 반세기가 지났지만 이 영...

<저 산 너머> 차곡차곡 마음에 위로가

시대의 진정한 어른이셨던 김수환 추기경의 어린 시절을 만나러 <저 산 너머> 시사회를 친구, 제자와 함께 다녀왔다. ​일제강점기 1928년을 배경으로 시작한 이 이야기는 억수로 가난한 촌구석 시골집의 삶이 하나하나 그려지고 한편으로 그림과 같은 산과 물의 자연 풍경이 시처럼 흘러 가슴에 차곡차곡 얹어져 푸근함을 전하고 있었다. ​고생과 슬픔이...

<라라걸> 뜨거운 '치어 업' 실화영화

코로나19 사태로 많은 이들이 힘들고 지쳐있는 이 시기에 뜻깊은 영화 <라라걸> 시사회가 있어 다녀왔다. 정말 오랜만에 시사회가 진행된 이날, 체온측정과 한 줄 건너 좌석배치, 마스크 의무 등 다른 때에 비해 진중한 분위기의 상영이 이뤄졌고 마침 영화 내용도 응원의 기운을 크게 받을 수 있...

<젠틀맨>끝없는 수다, 재미난 범죄오락

<알라딘>, <셜록 홈즈>의  감독의 범죄 액션 영화 <젠틀맨> 시사회에 군대 휴가 나온 조카와 다녀왔다. ​매너가 사람을 만드는 <킹스맨>의 범죄 버전이라 할만한 이 영화의 배경인 영국스타일의 우아하고 멋스러운 의상과 인테리어, 수선스럽지 않게 최대한 정중하고 품위있는 간결하고 깔끔한 액션까지 범죄 ...

<작은 빛> 독립영화 날 것의 매력 속으로

제44회 서울독립영화제 독불장군상 외 여러 영화제 수상으로 주목받고 있는 영화 <작은 빛> 언론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를 지인과 다녀왔다. ​시작부터 거의 다큐멘터리가 아닌가 싶게 잘 알려지지 않은 배우들의 극사실적 연기와 잔잔하고 무심한 듯한 일상적인 전개, 배경음악의 부재 등으로 오랜만에 날 것의 신선한 매력, 독립영화적 감성에 젖어들 수 ...

<썩시드> 유쾌 깜찍 폭소의 청춘음악영화

새해 첫 영화, 유쾌한 긍정에너지의 청춘음악코미디 <썩시드>를 지인과 언론시사회로 보고 왔다.  태국어가 나오는 영화의 생소함에 태국 노래까지 새로움이 더해져 꽤 궁금하였는데, 주인공들의 초등학생의 추억에 이은 고3에서의 재회 이후 아기자기한 청춘드라마가 점점 이야기에 빠지게 했다.  뮤지컬이라 하기에는 조금 다른 ...

<미드웨이>압도하는 액션, 감동의 실화

2001년 대작 <진주만>를 떠오르게 하는 일본의 진주만 공습으로 시작하는 전쟁 액션 블록버스터 <미드웨이> 시사회를 지인과 슈퍼플렉스G관의 대형화면으로 감상하고 왔다. ​영화 시작하고 얼마 안 되고 입이 쩍 벌어지는 실제같은 공습장면이 들이 닥치고 그 큰 스크린에 펼쳐지는 지옥 그 자체의 전쟁 참상과 무지막지한 총성에 온...

<천문:하늘에 묻는다> 절절한 감흥

우리가 사랑하는 세종대왕과 과학자 장영실의 역사를 바탕으로 영감을 더한 허진호 감독의 <천문:하늘에 묻는다> 시사회를 지인과 다녀왔다. 최민식과 한석규가 <쉬리> 이후 20년만에 만나 주목을 더욱 받은 이 영화는 '세종 안와(임금이 타는 가마)사건'과 예나 지금이나 다를 것 없는 대국(명나라)의 횡포에 휘...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