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절대 저렇게 추하게 늙지 말아야지] 심너울-재미 만점 추천도서 책을 읽자











SF하면 거의가 외국 소설이나 영화를 떠올린다. 문학이나 영화에서 추리, 판타지, 범죄, 호러, SF 등 '장르'가 주류로 환영받은 것은 외국도 그리 오래된 것은 아니다. 한국 소설에서 장르 문학, 특히 한국 영화에서도 이제 시도 중인 SF가 소설로 인기를 끈 것은 아직까지 찾기 힘들다. 하지만 영화도 그렇고 한 번 빠지면 그 맛에 푹 빠지게 하는 것이 SF인 것을 아는 사람은 알 것이다.

폭염에 기력은 바닥이고 심지어 심장 건강에도 위험 신호가 오는 등 요즘 상태가 영 아니어서 만사가 다 귀찮았다. 그나마 취미로 유지하고 있는 것이 오디오북 독서인데 목록에서 제목이 특이하여 다운로드 받아 9시간 넘는 완독으로 감상한 것이 2019년 SF 어워드 대상 수상 작가 심너울의 [나는 절대저렇게 추하게 늙지 말아야지]였다.

한마디로 풍자와 해학이 폭발하는 스토리가 압권이다. 보통 흔히 접하던 번쩍거리는 금속의 안드로이드나 황당무계한 미래사회의 심한 '뻥'이 아닌 매우 현실적 (미래의 현실이긴 하지만)인 아이디어와 발상이 절묘하게 SF와 결합하여 몰입감도 상당하다. 전개 중에 깨닫게 되는 미래적 요소가 실제 현재의 삶과 그리 크게 구별이 되지 않게 어우러졌으며 자연스러운 느낌이 들어 왠지 21세기 말쯤 되면 그럴 수도 있지 않을까 생각된다.

또한 매우 한국적이고 토속적이라 친숙함이 크고, 블랙 코미디적 날카로운 사회비판과 부조리에 대한 일격도 묵직하게 깔려있어 흥미진진하다. 인간의 미묘하고 복잡한 심리를 능수능란하게 다루어 '미래에도 그렇겠지' 또는 '아마 그때가 되면 그럴거야'하는 공감을 끌어낸다. 가장 인상적이었던 아니 거의 충격적이었던 '저 길고양이들과 함께'에서 주인공이 받게 되는 시술 장면은 오싹하기도 하고 긍정적 기분도 들게 하였다. 이 책을 읽는 남성들은 그 단편을 어떻게 받아들일지 궁금하기도 하다.

아무튼 SF 소설이나 SF 소설이라 간단하게 단정할 수 없는 매우 오묘하고 놀랍고 신박하고 의미와 재미 풍성한 소설집으로 심너울의 2020년 작 [나는 절대 저렇게 추하게 늙지 말아야지]를 꼭 감상하기를 추천한다.

* 목차

01초광속 통신의 발명7

02SF 클럽의 우리 부회장님13

03저 길고양이들과 함께65

04컴퓨터공학과 교육학의 통섭에 대하여95

05나는 절대 저렇게 추하게 늙지 말아야지143

06감정을 감정하기171

07한 터럭만이라도221

08거인의 노래267

09시간 위에 붙박인 그대에게287

작가의 말335

[예스24 제공]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