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 플라이트] 재미난 비행 코미디 영화를 보자








지금은 잠시 정지된 상태지만 공항은 보통 늘 인파로 붐비는 곳이다. 그런 공항과 비행을 본격적으로 다룬 2008년 코미디 드라마 일본 영화 <해피 플라이트>를 재밌게 감상했다. 미소가 상큼한 아야세 하루카가 나오고 그 밖에 눈에 익숙한 일본 배우들이 다수 출연하는 이 영화는 승무원과 조종사에서 정비와 관제탑 요원 등 비행에 관계된 다양한 분야 곳곳을 거의 다 훑으며 색다른 전개를 보였다.

실제 다반사로 일어나는 공항에서의 일들과 진상 손님에서 비상시 일사분란한 문제 해결 과정 등 영화의 포스터나 제목에서 예상되는 일반적인 여객기 안의 사건이나 로맨스 스토리와 차별을 둔 꽤 큰 스케일의 신선한 영화였다. 거의 다큐멘터리에 가까운 다각적이고 세세한 묘사로 잘 몰랐던 세계에 대해 알아가는 재미도 담겼고 위기 상황에도 깨알 웃음을 적절하게 얹어서 웃음까지 겸비하여 시간 가는 줄도 몰랐다.

한편 일상적으로 접했던 비행과 공항에서 이뤄지는 일들이 무척 많은 사람들의 협업에 의해 돌아가고 있음을 새삼 알 수 있어 의미도 남달랐으며 산만할 수 있는 다양한 에피소드와 스토리 라인을 깔끔하고 경쾌하게 연출한 <우드잡> <서바이벌 패밀리>의 야구치 시노부 감독의 감각이 돋보이는 작품이라 하겠다. 큰 줄기의 스토리나 어느 배우가 두각이 되는 대신 비행 그 자체가 주인공이라 할 수 있는 리얼 비행 버라이어티 코미디 영화로 놓치기 아까운 영화 <해피 플라이트>였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