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영화일기-3월(츠나구~슬기로운 의사생활) 영화를 보자

2020년

 

3월

 

벌써 엄마 돌아가신지 1년이 지나 가슴이 한동안 더 아팠고 코로나19로 사람들과의 교류가 거의 끊겨 쓸쓸함이 배가 되었다.

아무튼 당분간 '나홀로 집에'가 선택의 여지가 없어 3월은 집에서 영화보기가 자리잡혔다.

사실 우리나라는 규모가 심하지 않은 편이지만 요즘은 세계가 늘 교류되는 시대라 심각한 다른 나라가 마무리 되지 않은 한 마음을 놓을 수가 없는게 사실이고 언제 다시 평소의 생활이 돌아올지 암담하기만 하다.

그래도 개인적 고난의 연속으로 마음의 여유가 없던 근 몇년간 못보고 넘겼던 작품을 하나하나 찾아 보는 나름대로의 평범한 일상을 보내고 있어 그나마 다행이라 생각한다. 워낙 밖으로 쏘다니던 성향인데 그래도 집에서 영화로 달랠 수 있으니...

 

(집에서 (드라마는 한 시즌을 1편으로) 32편)

 

 

 

<내가 사랑했던 모든 남자들에게:P.S. 여전히 널 사랑해>-한국계 주인공의 깜찍한 성장 로맨스가 아기자기하다. 허나 전편과 비슷한 느낌... 추천!

 

<레이디스 나잇>-심하게 경박한 미국식 B급 코미디이나, 나름대로 빠른 전개는 나쁘지 않다.

 

<오션스 8>-화려한 캐스팅과 '오션스11' 시리즈의 여자 버전으로 디테일이 살아있어 볼만하다. 추천!

 

<마호로역 다다 심부름집>-에이타, 마츠다 류헤이 출연의 2011년 작. 상처 받은 이들의 ㅊ유가 잔잔하게 깔린 드라마 영화. 투박하지만 따뜻한 감성이 좋다. 추천!

 

<상사에 대처하는 로맨틱한 자세>-오피스 로맨틱 코미디로 스토리도 재미있고 흥미롭다. 추천!

 

<츠나구>-죽은이와 산사람을 면회 시켜주는 '츠나구'라는 설정이 신선하고 따뜻한 감동도 주는 일본 드라마 영화. 얼마전 작고한 노배우 키키 키린 과 마츠자카 토리 (일본 아카데미 남우 주연상)의 좋은 연기도 감상 포인트인 2012년 작. 강력 추천!

 

<시각탐정 히구라시 타비토>-마츠자카 주연의 TV 스페셜 드라마 단편. 영화적 스케일이나 구도는 아니지만 흥미로운 소재와 아기자기한 스토리가 볼만하다.

 

<나와 친구와 죽어가는 소녀>-괴짜 고교생과 친구들의 깜찍발칙한 코미디에 뭉클한 드라마가 문학적 대사와 어우러져 개성 넘친다. 강력 추천!

 

<작은 아씨들>-현대적 감각의 입체적 구도와 현실적이고 단백한 전개가 인상적이나 고전 특유의 동화풍의 시각적 아름다움은 덜한 느낌. 95년 위노나 라이더 주연의 작품에는 약간 못미치는... 강력 추천!

 

<텐텐>- 오다기리 죠 주연의 2007 드라마 영화. 묘하게 만난 두 남자의 엉뚱 로드 코미디로 뭉클한 감성도 괜찮다. 추천!

 

<도어 투 도어>-'방문 판매'를 뜻하는 제목으로 헬렌 미렌 등 지금은 꽤 유명한 배우들이 다수 출연하고, 조 카커의 'You are so beautiful'이 삽입곡으로 나오기도 한 2002년 작품. 뇌성마비 주인공이 세일즈맨으로 살아가는 따뜻한 인생 스토리의 실화 영화. 강력 추천!

 

<한 솔로:스타워즈 스토리>-한 솔로의 젊은 시절을 다룬 스타워즈 외전. 흥미로운 스토리 전개 등 다 좋은데, 해리슨 포드를 조금이라도 연상할 배우를 택하지 않은 점은 매우 아쉽다. 추천!

 

<시에라 연애 대작전>-내면과 외면의 자존감 등 10대들의 성장과 로맨스가 꽤 재미지는 넷플릭스 작품.

 

<울지 않아>-조울증이 너무 과한 형 역할의 연기자로 인해 민망함이 끝이 없다. 슬픈 사연의 형제 이야기에 과도한 코미디 설정이 체할 정도. 한국 정서에는 안 맞은 느낌의 일본 영화.

 

<더 러버스>-조쉬 하트넷 주연이라 봤는데 매우 엉성....

 

<프레지던트 메이커>-진흙탕 싸움의 대통령 선거를 정나라하게 그린 산드라 블록 주연의 정치 풍자, 비판 드라마. 현명한 대중의 중요성을 더 생각하게 한다. 추천!

 

<원더>-따뜻한 힐링 영화가 필요할 때 제격인 소설 원작의 가족영화. 강력 추천!

 

<메스커레이드 호텔>-기무라 타쿠야 주연, 히가시노 게이고 원작의 2019년 작. 살인사건 소재에 온갖 진상인 최악의 인간 집합소 호텔을 다이나믹하게 그려 흥미진진하다. 강력 추천!

 

<코양이 케디>-특별한 존재인 길고양이와 애정어린 사람들의 자연스럽고 여유로운 공생의 모습이 다각적으로 그려진 터키, 미국 다큐멘터리 영화. 추천!

 

<토일렛>-일본 영화적 느린 템포가 전반부 좀 답답하게 느껴지지만 은근한 치유 가족 드라마로 괜찮다.

 

<리차드 쥬얼>-89세의 클린트 이스트우드 감독의 안정되고 인간적인 연출이 일품인 실화영화. 여러모로 극단적이고 과한 것은 문제임을 새삼 느낀 스토리. 추천!

 

<걸캅스>-현재 심각한 사회문제를 다룬 것과 라미란 표 폭소가 잘 결합되어 볼만하다. 추천!

 

<트릭 신작 스페셜3>-TV시리즈 마지막 완결편 단편 드라마. 정통 살인사건 추리극에 과도한 슬랩스틱 만화적 코미디가 영화 민망....

 

<망각의 사치코 2020 스페셜>-음식 소재 일본 드라마의 스페셜 단편. 주인공 미식가의 음식 맛 평가와 음미하는 장면이 식욕을 돋우는데 좋다.

 

<명탐정 코난 스페셜 붉은 수학여행>-극장판 정도의 퀄리티는 아니지만 스페셜이라 스토리 짜임새와 스케일은 괜찮다.   

 

<서번트 X 서비스>(13완)-심하게 예민한 일본 감성의 대화가 꽤 코믹한 구청 배경 로맨스 드라마 애니메이션.

 

<피아노의 숲 2기>(12완)-세계 콩쿨에 참가한 주인공들의 대회 과정이 실제 다큐와 같이 전개되어 몰입하게 되고, 쇼팽 피아노 감상만으로 푹 빠져 볼 수 있는 일본 음악 시리즈 애니메이션. 강력 추천!

 

<행복 그래피티>(12완)-음식 소재 시리즈 애니메이션. 중간에 살짝 선정적인 장면이 있는게 이해가 잘 안 가지만 음식과 치유적 드라마가 나쁘지 않고 그림도 귀여워 볼만하다. 추천!  

 

<오타쿠에게 사랑은 어려워>(11완)-직장 로맨스에 너무 튀는 만화적 코미디가 웃음 대신 민망함으로...

 

<슬기로운 의사생활>-시작부터 흥미진진한 tvn 목요드라마로 진지한 메디컬에 엉뚱 반전 코미디가 훅훅 들어와 아주 재미있다. 화려한 배우진과 앞으로 이어질 흥미로운 병원 드라마가 기대된다. 강력 추천!

 

<365:운명을 거스르는 1년>-일본추리소설이 원작인 MBC 드라마로 간만에 집중해서 빠른 스토리를 따라가는 재미가 있어 본방사수 중. 추천!

 

<한 번 다녀왔습니다>-오랜만에 시청을 시작한 주말 저녁 가족 드라마. 출연진도 괜찮고 좌충우돌 가족의 사는 이야기 속에서 은근한 재미가 기대된다. 추천!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