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능나눔콘서트(역사와 함께한 명화&명곡)-서울역사박물관 음악을 듣자




다양한 문화행사가 무료로 진행되고 있는 서울역사박물관에 이번에는 음악 연주와 함께 미술, 문화 강의를 들을 수 있는 '재능나눔콘서트'에 다녀왔다.

 

역사와 함께한 명화와 명곡이란 주제의 콘서트가 매월 세째 주 토요일 2시, 박물관 1층 로비에서 진행되고 있는데, 혼자지만 그림과 음악을 편하게 즐길 수 있어 두번째 방문을 했다.

 

먼저 황순학 (서울과학기술대 인문사회대학 기초교육학부)교수의 미술, 음악 등 예술 전반의 설명이 있었는데, 이번 주제인 '비르투오소 예술(레오나르도 다빈치 & 파가니니, 사라사테, 리스트)'에 대한 쉽고 재밌는 강의가 연주 사이사이 이어졌다.

 

유럽에서 최고의 기술은 덕망으로 인정받고 곧 예술의 경지라 칭한다는 점, 장인(기술자) 'Artisno'는 아트를 다루는 사람을 말하며 이런 문화적 토대를 바탕으로한 국가 경쟁력이 문화의 힘을 보유한 유럽의 차별성이란 설명에 많은 관객들이 집중했다.

 

적은 노동력의 높은 가치(기술+예술)창출이란 의미있는 이야기는 유럽대학의 우리와는 다른 입학제에 대한 이야기로 이어졌다. 국영수가 아닌 유럽에서는 예술과 철학에 대한 논술이 입학 기준이 된다하니 그 차원이 다름을 피부로 느낄 수 있었다.

 

단적으로 명품 유럽의 고급차와 우리나라의 예술적 디자인의 격차 등 자료화면이 곁들여진 강의을 통해 유럽의 고부가가치 생산국이 곧 복지국가로 이어지고 저노동 고임금이란 결과, 이 모든 것들이 클래식음악이 준 선물이며 '클래식은 영원하다'라는 인식전환으로 앞으로 우리나라도 많은 예술에 투자해야 한다는 음악전공자로서 전적으로 동감하고 의미있는 강의가 인상적이었다.

 

여러 익숙한 명곡 연주도 감상할 수 있었는데, 잦은 실수와 다소 미숙한 학생 연주 등 완성도면에서 다소 아쉬운 점은 있었으나 주말 부모와 동반한 어린 아이들도 꽤 집중하며 클래식 음악과 문화 예술에 대한 강의까지 만날 수 있는 좋은 시간이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