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타미 준의 바다>재일동포 건축가와 건축의 고요한 감동 영화를 보자



서울역사박물관 영화제로 만난 또 한 편의 다큐멘터리 영화 <이타미 준의 바다>를 관람하고 왔다.

아름다운 풍광과 음악으로 오프닝이 시작되고 느린 걸음으로 재일 한국인 이타미 준(유동룡)의 건축세계가 펼쳐졌다.

한국과 일본을 아우르며 격조있고 묵직하며 수수하면서 장대한 그의 건축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좋은 시간이었으며 조용하고 신비롭고 멋진 동양화 전시를 관람하는 기분으로 영화에 온전히 몰입할 수 있었다.

건물과 자연광이 환상적으로 만들어내는 음영의 디자인을 맛보는 한편, 그의 첫 클라이언트인 재일교포, 가족들인 여동생, 조카 그리고 딸들, 영화의 주제곡을 맡아준 재일교포 음악인 양방언 등 작가가 지은 건축과 집에 관한 인터뷰가 유지태의 내레이션과 함께 이어졌다.

 

그리고 귀화하지 않는 강한 의지 등 한국에 대한 뿌리에 대한 그의 의지와 정체성, 이방인이라는 고민이 그의 건축세계를 어떻게 변화시키게 되었는지 많은 이야기가 담겼다.

 

경주 엑스포의 탑모양 건축물 디자인을 도용당한 사건 등 잘 몰랐던 사실도 언급되었고 대표작인 온양미술관, 제주도의 여러 건축물 등 철학과 인간미와 시간이 만들어내는 아름다운 건축의 세계를 그의 열정어린 모습과 함께 알 수 있어서 좋았다.

 

시간이 가도 추억과 가치가 남는 그의 건축들 그리고 인간의 온기와 야성미의 조화를 담은 이타미 준이란 훌륭한 건축가를 알게되고 영화적으로도 아름답고 시적인 잔잔한 영상을 만끽할 수 있어 진한 힐링이 되는 의미있는 다큐멘터리 영화였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