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켓맨> 주옥같은 명곡과 세세한 드라마 영화를 보자




다양한 재능으로 좋은 연기를 보이고 있는
태런 에저튼이 살아있는 전설 '엘튼 존'을 맡아 주목받은 음악 전기 영화 <로켓맨> 시사회 및 GV를 지인과 다녀왔다.

엘튼 존이 직접 제작에도 참여하여 진솔한 드라마와 완성도 높은 음악을 기대하게 한 이 영화는 시작부터 영화에서 보여주려는 의도가 직접적으로 담겨 있었고 주옥같은 그의 노래들을 뮤지컬 형식으로 편곡하고 다양하고 현란한 카메라 기법 등을 통해 공연 퍼포먼스의 화려한 볼거리까지 가득 모아 엘튼 존의 인생 드라마를 큰 공감으로 다가갈 수 있게 했다.

천부적인 음악성 뒷면에 있던 어릴적 트라우마와 불행 등 너무도 세세하다 싶을 정도로 묘사하여 중간부에서 다소 늘어지는 감이 있었는데, 그의 지금을 생각할 때 그에 대해 잘 모르는 이들에게는 이야기의 마무리의 분량이 너무 부족하여 다분히 개인적 감정이 과하다는 느낌은 아쉬운 감을 주었다.

그렇지만 무척 아름답고 예술적이면서 대중에게 큰 사랑을 받은 엘튼 존의 음악이 다재다능한 에저튼의 깊이있는 연기와 가창력(물론 엘튼 존의 음색과 약간의 차이가 있으나)으로 재탄생하면서 음악 영화로서의 감상은 매우 큰 감동을 주었다. 폭발력으로는 살짝 덜하지만 특별함과 천재성의 스타가 혼돈의 바닥으로 떨어지고 평생 단짝인 작사가 '버니' 등 인간관계 속에서 어떻게 명작들이 탄생되고 사람들에게 음악으로 감흥을 주었는지 꼼꼼하고 감각적으로 전개하여 더욱 엘튼 존 음악과 그의 인간적 이해에 가까이 할 수 있어 좋았다.

 

시사회 후 영화평론가와 대중음악 전문가의 GV가 이어졌는데, 익숙한 스타들 전기 영화적 플롯인 점, 엘톤 존 음악의 다양한 의미와 남다른 음악 이야기가 오고 가 더 영화에 대해 흥미가 느껴지기도 했다. 작사가가 따로 있어 엘튼 존의 음악이 오히려 자기 자신만의 스타일로 치우치지 않고 다양한 쟝르를 아우르는 이유가 되었고 글램락의 영향을 받은 화려한 무대 연출과 쇼맨십이 한편으로 그의 내면의 불안을 외부로 분출하는 역할이었을 것이라는 이야기 등 음악 영화의 다양한 감상 포인트를 집어주는 시간이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