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모이> 드라마의 재미와 뜨거운 감동까지 영화를 보자



포스터의 등장인물과 표정만 보아도 훈훈함이 느껴지는 일제강점기 우리말 지키기 이야기 <말모이> 무대인사 시사회를 친구와 다녀왔다.

악독한 일본의 조선어 금지, 문화말살 정책 속에서 우리말 사전을 위한 비밀작전이 펼쳐지는 이 이야기는 유해진 특유의 코믹 흥이 구수하게 이어지는 동시에 악랄한 일본의 만행이 점점 더해지며 관객의 속을 끓어오르게 했다.

 

사실 소재와 시대만 봤을 때 자칫 무겁고 과한 감정몰이가 있을 수 있었는데, 영화는 인물간의 소소하고 정감있는 꼼꼼한 전개의 드라마로 찬찬히 풀어가 아기자기한 재미도 겸비하고 있어 누구나 공감하며 바라보게 했다.

또한 막연하게 알고 있던 일제 강점기의 사는 모습이 섬세한 스토리와 결로 이어져 피부에 와 닿았으며 끔찍했던 그 때의 고통과 아픔과 울분을 백배 공감하게도 했다.

아역까지 연기자들의 진솔한 연기 앙상블은 물론 극적 긴장감과 가슴 저린 후반부 장면까지, 지금이 있게 한 그들의 우리말을 위한 가슴 뜨거운 감동의 현장을 간접 경험하며 좋은 영화 감상을 하게 한 <말모이>를 추천한다.  ​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