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산>씨네콘서트 시사회-초강력 폭소열전 영화를 보자

 



이준익   감독의 <동주>, <박열>에 이은 '청춘3부작' <변산>시사회와 감독과 배우들과 함께한 씨네콘서트를 지인과 다녀왔다.

 

레퍼로 변신한 박정민이 쏟아내는 신랄하고 거친 가사들이 스크린 자막으로 흘러 시작부터 초집중을 하게 하였고, 만만치 않은 청춘의 서울 성공 도전기와 고향 방문기가 흥미진진하게 펼쳐졌다.

 

주인공 '학수'의 암울하고 고단한 삶의 애잔한 감성이 쏙쏙 꽂히는 랩과 계속해서 교대로 이어지면서 음악 영화의 감수성까지 제대로 전달되어 재미거리가 다양했다.

 

그리고 가장 폭발적인 이 영화의 포인트라 할 수 있는 것이 속 터지는 고향 촌구석에서의 허벌라게 재미지고 웃긴 에피소드였는데, 인간극장 다큐멘터리에서의 내레이션을 랩 버전으로 보는 듯한 신선하고 젊은 감각적 구정이 재미를 한층 더했으며 향수 가득한 학창시절 추억 여행이 얹어진 현대극이지만 아날로그적 정서의 구수한 사투리와 버무려져 토속적이고 맛깔난 코미디 폭소열전을 완성케 했다.

 

특히나 배꼽 빼는  김고은의 정색 능청 연기를 필두로 연기 지존 박정민에 독특한 팔색조의 매력으로 가장 눈에 띄는 캐릭터를 보여준 신현빈 그리고 생동감 살아있는 조연들의 캐릭터들이 앙상블을 이뤄 인상에 남았다.

 

한편 감성 가득한 문학과 일순간 뒤통수 치는 코미디가 동시다발적으로 버무려져 이준익 감독의 또다른 역량을 볼 수 있었고, 흥 가득 청춘 드라마 음악 영화 <변산>에 많은 이들이 주목할 듯 하다.

 

 

영화가 끝나고 오랜만에 현대극으로 돌아온 이준익 감독과 주조연 배우들의 화기애애하고 유쾌한 질의 응답과 게임이 이어져 즐거운 씨네콘서트를 즐길 수 있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