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만나러 갑니다> 재미와 촉촉한 감성이 가득 영화를 보자



기억도 가물가물한 2004년도 일본 영화를 원작소설의 이미지에 더욱 부합하는 아름다운 비쥬얼 배우들로 캐스팅한(손예진은 두 말이 필요없고 살이 좀 올라 동안 미모가 월등해진 소지섭에 주목) 한국 리메이크작 <지금 만나러 갑니다> 시사회를 친구와 감상하고 왔다.

사실 그 옛날 일본 판타지 작품을 보며 큰 공감이 가지 않았었고 세부적 내용은 거의 생각이 나질 않아 리메이크의 덜한 신선함은 크지 않았다. 또한 너무도 납득할 수 없는 일본 남자 배우의 외모가 몰입감의 방해의 큰 원인이었던 것과 반대로 이번 우리나라 대표 멜로 환상커플 손예진, 소지섭의 포스터 만으로도 그 감성적 설렘이 남달랐고 초반부터 부인을 먼저 보낸 홀아비 소지섭의 힘겨운 일상이 코믹과 어우러진 잔잔하고 아기자기한 드라마로 흘러 금새 이야기에 빠질 수 있었다.

 

거기에 아역의 좋은 호흡이 인상적이었으며, 주연의 과거 출연했던 드라마와 연관된 깜짝 카메오 그리고 이야기에서 무게중심을 강하게 맡고 있는 고창석의 코믹 연기 등 미소가 끊이지 않게하는 재미난 에피소드가 시간을 오가는 과거 추억씬의 상큼하고 풋풋한 청춘로맨스가 다각적으로 짜여져 있어 긴 러닝타임이 느껴지지 않는 극적 흥미로움과 일상의 감정적 공감이 남달랐다. 

 

옛시절의 순수하고 심장 콩닥이게 하는 향수를 시각적, 청각적 완성도와 함께 섬세하게 그려 오랜만에 감성 풍부하게 멜로를 즐길 수 있었고 가슴 먹먹하게 하는 가족의 사랑과 절절한 감정이 재미와 감동은 물론 촉촉하게 감성을 채우고 있어 좋은 영화감상의 시간이었다.   



* 인기글 *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