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영화일기-10월(부암동 복수자들...) 영화를 보자

2017년

 

10월

 

긴 추석연휴에 이어 오랜만에 모인 대학 동창들 그리고 얼마전 병원신세를 마치고 회복중인 오래된 대학 절친과의 여러번의 만남에 이어서 긴 살림과 부모님 간병 끝에 건강이 결국 안 좋아져 선천성 심장병에 더해진 질환을 치료하기 위해 나는 병원 검사 출근 중이다. 조만간 수술이나 시술이 이어질 듯 하다.

 

회복해서 건강을 되찾으면 좋지 하는 와중에도 결국 나의 이 답답한 노부모 모시고 살기 상황이 계속될 것이라는 현실이 주는 압박감과 절망감에 스트레스와 화병은 끝이 없을 것으로 여겨진다.

 

속이 좀 후련할까 기대하며 이런저런 영화와 드라마를 보고 있으나 마음 기댈 것고 없고 그저 황망하다.

 

그리고 어제 갑작스런 김주혁 사망 소식에 매우 슬프다. 원래부터 좋은 배우로 알고 있었고 '1박2일'을 통해 '구탱이형'이란 별명까지 얻는 인간적인 호감도 주었던 그가 이렇게 떠나다니.... 손석희도 어제 앵커브리핑에서 최근 드라마 <아르곤>으로 연대감을 느꼈으며 따뜻했을 그에 대한 언급을 할 정도로 많은 이들이 충격에 빠졌을 듯하다. 너무 아까운 연기자가 떠나서 이 차가워진 날씨에 더욱 가슴 먹먹할 것 같다.   

 

(영화관 관람 * 4편, 집에서(드라마는 한 시즌을 1편으로~) 9편)

 

 

<딥 워터 호라이즌>-어마무시한 석유시추탐사선 실제 사고를 리얼 이상으로 그려내 공포감 마저 든다. 추천!

 

<남한산성>/롯데시네마월드타워슈퍼G-기가막힌 연기대결의 재미에 쏙 빠질 수 있다. * 강력 추천!

 

<나의 펜싱 선생님>-잔잔한 감동의 소련 배경 실화 드라마.

 

<스내치드>-극단적 막가파식 코미디가 웃기긴 하나 경박한 미국식 유머의 여운은 씁쓸하다.

 

<부라더>/메가박스동대문-주조연 배우들의 맛깔난 코미디 연기와 독특한 캐릭터에 한국적 정서의 뭉클 감동 드라마가 잘 어우러졌다. * 추천!

 

<마에스트로>-좋은 연주의 클래식 음악 감상으로도 충분히 감동적인 일본 음악 영화. 추천!

 

<캣 수프>-사토 타츠오 감독의 2001 단편 애니메이션으로 심오하고 컬트, 기괴, 사회풍자의 독특한 맛이 강렬하다. * 추천!

<남편과 아내>(이탈리아영화제)/부띠크모나코-배꼽뺴는 코믹연기! * (리뷰는 곧~) 추천!

<토르:라그나로크>/왕십리CGV-볼거리 가득한 오락영화 막강 재미. * (리뷰는 곧~) 강력 추천!

 

<부암동 복수자들>-개성 각각의 연기자들의 좋은 연기 앙상블에 통쾌함이 기대되는 스토리로 아기자기한 맛으로 보고 있는데, 아직까지는 제대로 복수를 못하고 있어 일단 기다리는 중. 강력 추천!

 

<블랙>-다소 과한 판타지적 설정에 아직까지 감이 잘 안 오고 있으나 범죄 수사물로 어떤 흥미로운 전개가 이어질지 기대해본다.

 

<이번 생은 처음이라>-요즘 세대들의 시대적 고민과 사는 모습이 감각적으로 그려져 은근히 재미있게 보게 된다. 추천!

 

<굿닥터>-주원의 한국 드라마를 미국에서 리메이크 하여 흥미롭게 보고 있다. <찰리와 초콜릿>의 연기 천재 프레디 하이모어의 좋은 연기에 주목하게 된다. 추천!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