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롤> 눈과 귀가 행복한 뮤지컬 애니메이션 영화를 보자



<슈렉>, <쿵푸팬더>를 잇는 드림워스 새 뮤직컬 애니메이션 <트롤>을 지인과 감상하고 왔다. 이번 그래미어워즈에서 수상한 주제가를 비롯해
저스틴 팀버레이크가 음악감독과 목소리 연기를 멋지게 소화하였고 <피치 퍼펙트>로 가창력을 각인시킨 안나 켄드릭의 똑 떨어지는 노래와 더빙까지 음악적으로 어른들이 감상하기에도 매우 훌륭한 뮤지컬 작품이었다.

게다 <모아나>에서도 느낀 점이지만 요즘 애니메이션의 진화된 기술력이 확연히 드러나는 살아있는 인형 연기와 같은 사실적 질감과 사랑스럽기 짝이 없는 선명하고 황홀한 컬러들의 대향연이 스크린 가득 채워져 눈과 귀가 즐겁지 않을 수 없었다.

오래된 명팝을 비롯해 다양한 쟝르에 걸친 멋지고 웅장한 노래들과 배경음악들이 매 장면마다 감정들을 극대화시켰으며 마냥 보고 있어도 행복해지는 깜찍한 캐릭터들의 앙증맞은 움직임들, 천연덕스러운 유머 등과 한국계 정용덕 촬영감독의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상모돌리기 등 다양한 용도로 활용된 솟은 잔디헤어의 개성있는 스타일이 재미를 더했다.

 

초긍정 해피바이러스 부족 '트롤'이 상기시켜주는 행복에 관한 메시지가 상대적으로 단순하고 유아적인 전체적 설정에 비해 나름대로 여운까지 꽤 깊게 울려주는 프랑스 아트애니메이션 느낌이 풍기는 <트롤>의 가장 가슴을 울리는 명장면을 신디 로퍼의 원곡이자 계속해서 리메이크로 사랑받고 있는 'True Colors' 듀엣부분으로 꼽을 수 있으며 멋진합창의 엔딩신까지 어깨가 절로 들썩이고 영화의 OST 소장욕심이 드는 즐거운 애니메이션 <트롤>이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