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아나> 멋진 모아나와 역동적이고 환상적인 모험 영화를 보자



이미 북미 박스오피스 흥행과 영화상 다수 후보로 주목을 받고 있는 <겨울왕국>, <주토피아> 제작진의 새로운 대작 애니메이션 <모아나> 시사회를 어린 조카와 다녀왔다.

인체 과학 학습에 유머와 시사, 감성까지 집약적으로 담은 인사이드 '몸 속 장기편'이라 할만한 오프닝 단편 <내 몸 속 이야기>가 짧지만 재밌게 보여지고 이어서 점점 소재면에서 확장되고 진화해가는 디즈니의 최초 폴리네시아 부족을 주인공으로 한 '바다'라는 뜻의 이름 <모아나>가 아름다운 작화와 놀라운 실사 느낌의 CG로 펼쳐졌다.

오래된 전설을 듣고 자란 부족장의 딸 모아나가 트라우마로 갇힌 관습을 벗어나 새로운 도전으로 위기를 극복하는 진취적이고 힘있는 모험 스토리가 감탄사 절로 나오는 한층 진화된 기술력의 완벽한 표현의 CG 영상으로 보여져 시작부터 눈을 뗄 수 없었다.

기존의 서양 공주풍의 전형적 미인과는 차별적인 캐릭터의 다른 문화권의 특색을 살린 것에 이미 전부터 조금씩 바뀐 주역으로서의 능동성과 오히려 콤비를 이룬 남성 주인공의 모자람을 감싸는 책임감과 적극성과 끈기를 지닌 여자 주인공의 모아나에 대한 호감이 매우 컸다.

투명한 바다의 물빛과 <매드맥스>나 <쥬라기 공원>, 공포물 <주온> 등이 살짝 연상되기도 하는 역동적이고 빠르고 스케일 큰 바다 액션이 주는 쾌감도 대단하였으며 부족의 원어도 간간히 나오는 민속음악을 비롯한 한국어 더빙이었음에도 소향을 비롯한 코러스 등의 훌륭한 가창력에 의한 멋진 노래들도 매우 흡족했다.

 

본격적으로 바다를 항해하며 패기 넘치는 모아나의 험난하고 때론 절망까지 겪는 다양한 역경의 황홀하고 환상적인 어드벤쳐 전개가 어린이들은 물론 보호자들과 성인 관객들을 하나같이 몰입하게 하여 재미와 감동까지 <겨울 왕국>을 뛰어넘는-조카의 판단도 모아나가 더 좋았다는- 명작 애니메이션의 새로운 주자 <모아나>였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