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산자, 대동여지도> 흥미진진한 극적 전개 그러나 아쉬운 역사성 영화를 보자



우리나라의 최고의 지도 '대동여지도'를 만든 
김정호 [金正浩] 이야기 <고산자, 대동여지도> 시사회를 지인과 관람하고 왔다. 박범신의 원작을 영화로 옮긴 이 이야기는 일본의 조선 폄하 조작을 위한 근거 없는 거짓된 내용들이나 설들(옥사설, 전국답사설 등등), 그리고 딸에 대한 상상에 의한 에피소드 등이 들어가 있는 점에서 역사적으로는 오류가 많은 것으로 보인다.(현재 검증된 대동여지도 검색 참고)

 

아무튼 지금 봐도 놀랍기만한 정교하고 훌륭한 지도를 제작한 김정호라는 인물에 대해서 극적이고 흥미롭게 볼 수 있는 가족영화로 탄생한 점에 있어서는 우선 주목할만하다 하겠다.

 

조선 팔도를 구석구석 걷고 또 우산국(독도)까지 배를 타고, 별별 우여곡절을 겪으며 백성을 위한 지로를 만들기 위한 한 남자의 집념이 조선 후기 '홍경래의 난'에서부터 역사를 따라 그리고 영상적으로 극대화하여 그려져 사극을 보는 흥미로움이 상당했으며 지금은 상상도 못할 그 시대의 지도와 관련된 에피소드가 새삼 색다르게 다가와 초반부터 재미가 컸다.

 

특히 이름만 떠올려도 웃음이 터지는 주연 차승원을 비롯한 출연자들의 구수하고 넉살좋은 코믹 연기가 중반까지 아기자기하게 이어져 작품의 완성도나 눈높이에는 아쉬움이 있어 다같이 즐기며 감상할 가족영화로 봐야함이 느껴졌다.

 

또한 생생하게 되살린 그 때의 지도와 목판 제작과정이 흥미진진하였으며 늘 그랬듯이 외세침략에 한시도 편한 날 없던 우리나라의 참담하고 어두운 비극에 대한 역사가 깔려 있어 슬프고 안타깝기도 했다.

 

물론 평민인 관계로 그의 남아있는 자료가 적은 탓에 극적 허구를 살리려는 의도는 알겠으나, 사실과 거리가 먼 역사적 오료에 대한 아쉬움이 컸으며, 아무튼 권력 다툼의 세파와 탄압의 틈바구니 속에서 그 놀라운 장인 정신과 열정을 굽히지 않고 선각자이자 예술가의 굴곡진 삶을 살았던 김정호를 차승원의 열연으로 만날 수 있는 극적 재미와 교훈적 의미가 함께 한 영화 <고산자, 대동여지도>였다.   

 

 
* 인기글 *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