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 환경교육에 딱 좋은 애니메이션 영화를 보자



보기만해도 눈에 확 띄는 슈퍼사이즈 북극곰과 귀여운 캐릭터의 포스터가 귀여운 어드벤처 에듀메이션(재미와 교육) <빅> 시사회를 다녀왔다. 시작부터 시원스런 북극의 빙하와 설원을 배경으로 경쾌하고 입체감 넘치는 빠른 액션이 터지고 사람말을 하는 특별한 곰 '빅'이 환경파괴를 막기위해 뉴욕까지 출동하는 스케일 큰 어드벤처 이야기가 아이들 눈높이의 웃음과 스토리로 전개되었다.

인간들의 무분별한 개발과 환경오염에 대한 경각심을 전면에 우선적으로 내세운 내용이 매우 교육적이나 완성도 높은 캐릭터와 깨알 슬랩스틱 코미디가 아이들의 큰 호응과 웃음을 끌어내어 ​어린이 관객들에겐 몰입이 어렵지 않은 분위기였다.

물론 어른들 시선으로는 눈높이에 아쉬움이 있어 다소 지루함이 없지는 않았나 큰 덩치의 주인공 북극곰의 거침없는 모험에 극대비를 이루는 핀란드, 스칸디나비아 반도에 서식하는 '북극 레밍'​이 모델인 '레밍스' 삼총사의 코믹하고 귀여운 행보에 어른들도 큰 호감이 느껴졌다.

화려한 액션신과 리얼감 살아있는 장면 묘사도 나쁘지 않은 여름방학 어린 친구들에게 교훈과 재미를 줄 애니메이션 <빅>이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