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우락 장진우의 동산 -감각적이고 트랜디한 우리 문화 한마당 각종 공연,전시회에 가자



국립극장이 진행하고 있는 올해로 7회차를 맞이한 여우락(여기, 우리 음악樂이 있다)​ 중 '장진우의 동산' 공연을 지인의 초대로 관람하고 왔다.

 

한국음악에 뿌리를 두고 시대와 장르를 뛰어넘는 컬래버래이션으로 다양하고 새로운 '우리 음악'을 체험할 수 있는 공연 페스티벌 '여우락'을 접하게 되어 무척 신선하고 감명 깊었다.

 

공연 오프닝으로 나이 지긋하신 여성이 무대 가운데로 나와 세월 가득 느껴지는 목소리로 별신굿을 시작하였다. 한을 달래는 듯한 애잔한 곡조와 느긋한 몸짓으로 정확한 내용을 이해하기 힘든 발음이지만 전통적 소리와 덕담을 담은 축언까지 무녀의 강렬하고 묘한 무대가 매우 복잡하고 어려운 리듬으로 엮인 사물놀이 형식의 타악 반주와 함께 이어졌다.

 

이어서 '나혼자 산다'에서 이미 얼굴이 익숙한 인디밴드 '윈디시티'의 김반장이 앞 무대를 받아 흥겹고 익살스런 몸짓으로 신명나게 소리 또는 랩을 연주하였고 이어서는 넉살 좋고 발음 또렷하고 빠른 랩퍼 '넉살'이 출연하여 독특하고 강렬한 공연을 보여주었다.

 

그리고 신기에 가까운 우리 리듬의 세계를 만끽할 수 있는 전통악기와 현대 록 밴드의 멋진 연주가 있었고 이어서 심상치 않은 포스를 풍기는 남자 무용수가 나와 요가인지 현대무용인지, 아무튼 신체의 모든 근육과 관절을 쓰는 춤사위와 동작들을 보여주어 객석의 긴장 가득한 공기를 끌어올렸다.

 

계속해서 여자 무용수(댄싱9에 출연하였다는 최수진)까지 합류하여 듀엣 현대무용을 한국적 정서와 혼합하여 국악의 음악에 맞춰 멋진 무대를 선보였다.

 

한오백년이 노래되고 최수진의 아름다운 선을 감상할 수 있는 무용이 이어지고 앞서 출연했던 무당(부산 무형문화재 지정)이 다시 나와 망자굿과 축언, 다함께 즐기는 놀이 마당으로 마무리까지 함께 하였다.

 

우리 음악과 무용과 굿 등의 전통 문화가 현대적이고 트랜디한 감각의 옷을 입고 서양예술과 새로운 결합으로 독특한 감성을 진하게 맛볼 수 있는 멋진 공연이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