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렇게 아버지가 된다> 미세한 감정의 결이 훌륭한 수작 영화를 보자



올해 칸영화제 심사위원상 수상을 한 일본 영화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 시사회를 지인의 초대로 보고 왔다. 6번째 생일을 맞은 아들이 병원에서 바뀐 친아들이 아니라는 기가막힌 소식을 들은 성공한 비즈니스맨 '료타'는 이후 조금씩 혼란에 빠지게 된다. 

 

이렇게 황당한 일을 맞은 두 가정은 아이들을 놓고 어쩔 수 없는 선택을 해야 하는 상황에 몰리고 풍요롭고 현대적이나 각박한 생활의 주인공 료타의 집과 정반대인 정겹고 사람 냄새나는 상대쪽 가족을 극적 대비시켜 아이를 키우고 사랑하고 부모가 된다는 의미에 대한 다양한 입장과 의미를 곱씹게 한다. 

 

한편 앨리트 주인공 료타의 과거 자신이 겪은 어릴적 가정 환경과 사연, 낳아서 집적 키우는 엄마와 혈연에 대한 집착이 조금 더한 아빠에 대한 미묘하게 다른 감정을 내비치면서 각자 그들만의 생각과 입장차에 대한 밀도있는 상황 전개가 촘촘하게 엮여졌다. 

 

동시에 두렵고 낯선 상황에 강제로 놓여진 어린 아이들을 보는 관객의 시선은 점점 안타깝기만 하고 의도치 않은 상황에서 어쩔 수 없이 고민하고 갈등하게 되는 아버지의 심경을 관객들도 계속해서 따라가며 감정이입을 하게 되었다. 

 

이야기는 상황이 어찌됐든 자식을 둔 부모로서 진정한 부정에 대한 진지한 고민을 거치며 부모되기 성장 드라마라는 의미 깊은 시각을 던지고 있어 부모라면 많은 사고와 깨달음을 느낄 수 있지 않을까 한다. 

 

일본 영화의 섬세함이 더욱 잘 살아있는 이 작품은 주인공의 미세한 심경변화와 계속해서 움직이는 심리 상태를 예민하다 할 정도로 그려내고 있어 아버지가 아님에도 그 입장에서 사고하고 이해하게 되는 지점이 많았다. 

 

낳은 정과 기른 정, 핏줄과 같이 지낸 세월, 그야말로 한마디로 단정 지을 수 없는 상황에서 조금은 느린 듯 일상적인 전개임에도 복잡미묘한 감정의 동요가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특히 자연스럽고 일본 정서가 그대로 느껴지는 현실감있는 배우들의 연기가 일품인데, 드라마 <갈릴레오>, <용의자 X의 헌신> 등으로 우리에게도 낯익은 일본 최고의 연기자이자 싱어송 라이터 후쿠야마 마사하루의 세밀한 감정연기와 클라이막스에서의 한 번에 차고 올라와 가슴을 먹먹하게 하며 눈물을 핑 돌게 만든 장면은 단연 압도적이 아닐 수 없다. 

 

조용하면서 가끔씩 톡 튀는 유머가 살아있는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는 <아무도 모른다>, <걸어도 걸어도>, <진짜로 일어날지도 몰라 기적> 등 '가족'의 이야기를 섬세하게 다루는 현대 일본 영화 대표 거장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작품으로 은은하고 잔잔한 영화의 여운이 물결처럼 영화가 끝난 후 오래 밀려오는 수작이다.    

 


핑백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