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전 소중한 사랑> 감성적 노래와 따뜻한 이야기 영화를 보자



<과속 스캔들> 등 많은 영화, 드라마에서 감초 역 조연으로 좋은 연기를 보여줬던
임지규와 <넝쿨째 굴러온 당신> 등 드라마에서 연기력을 인정 받은 심이영이 주연을 맡은 코미디 드라마 음악 영화<완전 소중한 사랑> 시사회를 다녀왔다.

무한긍정에 선한 성품을 지닌 만년 구직자 '온유'는 자원 봉사를 하던 소아암 병동에서 우연히 오래전부터 팬이었던 전직 아이돌 가수 '예나'를 만나게 된다.

제 앞가림도 못한다는 소리를 듣는 소아암을 겪은 순수청년과 마음의 상처가 깊은 전직 아이돌 그리고 소아암을 앓는 사랑이와 아픈 과거를 묻고 사는 예나의 언니 '세영' 등 이들의 아픈 사연과 따뜻한 치유의 이야기가 감미롭고 청량감있는 멋스런 노래들을 배경으로 아기자기하게 펼쳐졌다.

특히 느긋하고 부드럽고 정감있는 음악들이 마음에 진하게 들어오며 배우들의 의외의 훌륭한 노래 실력까지 감상할 수 있어 음악 영화의 감성이 크게 느껴졌다. 또한 따뜻한 이야기를 자극적이거나 과하지 않게 풀어 마음을 온화하게 만드는 잔잔한 드라마로 평범한 이들은 지나칠 수 있는 일상의 소중함 일깨워주었며, 인물들 각자 마음 속에 누군가를 담으며 서로의 온기를 전하는 휴먼 드라마의 진정성이 잘 느껴졌다.

다먼 설익은 듯한 세부적인 이음새와 약간의 어색한 대사 등 연출적인 부분에서 아쉬운 점이 있었다. 한편 연예계의 어두운 관행에 대한 에피소드나, 소아암에 대한 왜곡된 시선을 짚어주는 등 착한 메시지도 담은 영화 <완전 소중한 사랑>은 소아암 완치자로 구성된 밴드를 모티브로 한 작품으로, 사랑하는 이를 포기하지 않는 인물들을 통해 가슴 저리고 찡한 감동을 느낄 수 있어 차가워진 이 계절을 녹여줄 따뜻한 한국 영화이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