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바웃 타임> 새로 등극한 로맨틱 가이 돔네일 글리슨 영화를 보자



<네 번의 결혼식과 한 번의 장례식>(1994), <노팅힐>(1999), <브리짓 존스의 일기>(2001), <러브 액츄얼리>(2003-감독 데뷔)의 시나리오 작가이자 제작자 
리처드 커티스 의 4번째 로맨틱 코미디 영화, 12월 개봉 예정작 <어바웃 타임> 시사회를 친구와 다녀왔다.

아일랜드 출신의 매력적 영국발음의 
돔네일 글리슨이라는 남자 주인공의 신선한 얼굴이 우선 영화에서 눈에 띄었으며(알고 보니 <해리포터 죽음의 성물2>에서 빌 위즐리 역도 했다), 평범하지만 단란한 가정에서 21살이 된 주인공 '팀'이 아빠에게 이상한 가문의 전통을 듣게 되면서 뭔가 색다른 재미가 느껴졌다.

시간여행이란 SF 판타지와 로맨틱 코미디가 결합된 이 이야기는 진정 원하는 삶을 찾아서 팀이 선택한 사랑을 위한 시간여행으로 이어지며, 많은 청춘이 수도 없이 겪고 후회하는 사랑 앞에서의 바보짓을 단번에 해결하는 등 참으로 흥미진진하고 기분 좋은 달콤한 설정에 잠시 망상에 젖기도 했다.

영화는 커티스 감독 특유의 독특한 괴짜 캐릭터와 달달한 분위기의 로맨스와 아름다운 풍경과 장소들, 살짝 허당인 남자 주인공과 매력적인 미녀 여주인공 등 익히 봐왔던 다소 상투적인 구도와 의도적 애교로 보이는 감독 스스로의 오마쥬같은 장면 등 매끈한 전개를 보였다. 

특히 사랑에 빠지는 마법같은 순간의 예쁜 장면이나 여자들의 마음을 척척 맞춰주는 로맨스 왕자라는 비현실적이지만 달콤한 설정이 여심을 마구 흔들기도 하고, 시끌벅적하며 행복에 겨운 극적인 광경까지 가히 완벽하게 아름답고 멋스러워 작위적인 향기마저 느껴지는 장면들이 계속 되었다.

한편 반가운 얼굴
빌 나이의 관록의 연기가 중후하며 매력적으로 나오고 새얼굴 글리슨과 여전히 사랑스런 레이첼 맥아담스의 조합은 환상적이라는 단어에 딱 어울렸다. 이 영화 한편으로 로맨틱 가이로 새롭게 떠오를 글렘은 완전 소중한 남자 상위 순위에 단숨에 오를 듯 하며, 후회없이 모든 걸 완벽하게 살 수는 없지만 우리의 시간에 대한 평범하지만 소중한 교훈, 인생을 행복하게 사는 비결을 따뜻하게 전해주는 사랑스런 영화라 하겠다.

잠시 꿈속에 빠지는 기분을 주는 로맨틱 코미디 SF판타지 <어바웃 타임>은 인생이란 특별한 여행을 아름답고 유머러스하고 매력 넘치게 그린 작품이지만 한편 커티스 감독의 독보적 장점이자 어찌보면 단점인 윤택하고 여유로운 영국식 상류층 로맨스의 완벽한 그림이란 점에서 개인적 상황에 따라 그림의 떡 또는 상대적 박탈감이 느껴져 씁쓸하거나 우울함을 가중시킬 수도 있을 듯 하다.

몇 퍼센트의 유복한 삶이 비단 개인의 노력만에 의한 결과도 아니고 랜덤 운으로 누리는 극히 소수의 인생을 그리 예쁘게 포장하는 것은 잠깐의 화려한 꿈에 지나지 않은 영화의 한계가 아닐 듯 하다.



핑백

덧글

  • Hyu 2013/11/24 00:56 # 답글

    레이첼 맥아담스 표정 너무 예쁘네요 *-_-*
  • realove 2013/11/25 08:17 #

    여기 나오는 인물들, 다 사랑스럽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