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캡틴 필립스> 쉼 없이 몰아치는 아찔한 실화의 스릴 영화를 보자



바로 며칠 전 드디어 두목이 극적으로 체포되었다는 뉴스도 올라왔던 '소말리아 해적 실화'를 다룬 
톰 행크스 주연, 본 시리즈 폴 그린그래스 감독 대작 <캡틴 필립스> 시사회를 친구와 초긴장 상태로 관람하고 왔다.

 

영화는 우선 어마어마한 규모와 현장감을 물씬 풍기며 항구와 대양을 가르는 거대 선박의 진풍경을 스크린 가득 채워 시작부터 관객의 눈길을 확 잡았다.

 

굶주림에 해상 도둑질을 나가게 된 소말리아의 어린 청년들은 선장 필립스가 이끄는 케냐행 화물선 '앨라배마 호'를 노린다. 이후 이야기는 인정사정 보지 않고 무지막지한 험한 상황으로 흘러가는데, 그 긴박하게 돌아가는 해적과의 대적 상황은 순식간에 기대치를 넘는 초조함과 긴장 상태로 몰아진다. 

 

현대판 해적이라는 처음 보는 광경에다 위기의 순간들이 무섭도록 실제 같아서 보는 이들은 일시에 선원들과 필립스 선장의 안위에 촉각을 곤두 세우고 영화에 빠져버렸다. 

 

절로 미간에 힘을 주며 눈이 빠져라 지켜보는 가운데 피말리는 위기는 갈수록 더해가고, 그 심각함이 극에 달해 웬만한 공포영화 그 이상의 공포감에 휩싸였다. 이토록 한 순간도 긴장을 풀 수 없게 만드는 긴장감 최고의 이 실화 영화가 <본 슈르리머시>, <본 얼티메이텀>의 감독 연출이라는 것은 모르고 봤어도 몰입감과 현란하고 디테일한 프레임 변환 등에서 실감할 수 있을 듯 하다. 

 

악랄한 해적의 거친 위협은 한편으로 그들을 그 지경까지 몰고 간 소말리아의 비극적 사정에 대한 비애감으로 이어졌다. 특이하게도 소말리아의 현지 청년들을 기용했다는데 거의 진짜 같이 리얼한 연기를 보여주었으며, 톰 행크스의 혼신의 연기는 거의 최고라 하지 않을 수 없겠다. 선장의 아찔했던 그날의 심경이 관객에게 그대로 전해지는 해상재난구조 실화 <캡틴 필립스>는 톰 행크스이어야만 했던 영화라 여겨진다.

 

한편 미해군의 위용에 비교 아닌 비교가 되기도 하여 씁쓸함도 꽤 컸고, 지구 다른 편의 또다른 비극을 엿볼 수 있고 영화 내내 가슴이 쉼 없이 뜀박질친 강렬한 실화 대작이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