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원> 정말 잘 살기를 응원하며 영화를 보자



'조두순 사건'을 영화화 한 
이준익 감독, 설경구 주연의 <소원> 시사회를 피아노제자분과 다녀왔다. 사실 시사회 관람 이후 이 리뷰를 정리하기까지 많은 생각들, 분노와 슬픔이 복잡하게 머리속을 채우고 있었고, 지금도 다른 영화와 달리 글을 이어가기가 쉽지는 않다.

 

그만큼 실로 믿기지 않은 실제의 사건과 말도 안 되는 짧은 구형 판결 그리고 상처와 고통을 떠안은 피해자와 가족들이 떠올라 영화에 대해 쉽게 평을 하거나 논하기가 조심스럽다.

 

평범한 한 서민 가정, 어린 소원이에게 갑작스럽게 들이닥친 끔찍한 사고, 청천벽력같은 일이 벌어지며, 영화는 소원이와 엄마, 아빠가 느꼈을 무너지는 심경을 최대한 절제하며 사건 전반을 이어갔다. 감히 그들의 마음을 어찌 카메라로 다 재연할까하는 감독의 뜻이 전해졌으며 섵부르고 단순한 최루성 감정묘사는 거의 없었다.

 

다만 눈물 대신 내 경우엔 순간 충격에 의한 공황상태가 잠시 있었던 듯하였고, 범인 검거와 소원이의 치료와 증언 과정을 바라보며 가슴 답답함과 분노가 치밀어 올랐다. 마지막엔 사실 씁쓸함이 컸고...

 

개탄을 금치 못할 최악의 질 나쁜 성범죄의 심각정과 피해자들에게만 억울하고 끝없이 고통을 감수하게하는 말도 않되는 현실, 흉칙한 인간들를 보호하는 법체계에 대한 또한번의 공분과 경각심을 불러일으켰다.

 

이처럼 아동성폭행에 관한 고발이나 사회비판 메시지가 어쩔 수 없이 감지되긴 하나, 영화는 이보다 천사와 같은 순수하고 착한 소원이와 부모들이 절망의 끝에서 다시 일어서는 섬세한 움직임에 더욱 촛점을 맞춰 치유와 희망의 온기를 전하고 있었다.

 

거기엔 무엇보다 훌륭한 연기자들 설경구, 엄지원, 엄마 친구로 같이 울어주는 장면에서 참았던 눈물을 왈칵 올라오게 만든 라미란 그리고 힘든 역할을 용케도 차분히 잘 연기하여 눈물 쏙 빼게 한 소원이 역의 이레와 어린 친구들까지 가슴저리고 따뜻한 사람들의 정이 가슴을 울렸다.

 

진짜 복수는 잘 사는 것이라 했다. 이 땅의 모든 소원이들에게 진심으로 행복하고 건강하게 잘 살기를 응원하며 힐링 드라마 <소원>에 대한 관심을 기대해본다.




* 인기글 *

덧글

  • 돌다리 2013/09/30 14:05 # 답글

    이런 영화는 볼 때 너무 안타까울것같아서.....먹먹할것 같아요

    이준익 감독 복귀작이라 흥행에 성공 했으면 좋겠네요
  • realove 2013/09/30 15:46 #

    단순히 최루성은 아니고요, 많이들 보고 사회적인 큰 이슈로 떠올라서 이런 범죄 자체를 차단하는 강한 대책 마련이 이어지길 바랄 뿐이에요~
  • 2013/09/30 19:13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3/10/01 08:27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