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웹툰:예고살인> 트랜디하고 강한 웹툰 공포 그러나 아쉬운 사족 영화를 보자


웹툰 자체를 중심에 둔 한국 공포 영화 <더 웹툰:예고살인> 무대인사 시사회를 다녀왔다.  

이시영, 엄기준, 현우, 문가영까지 배우들과 <분홍신> 김용균 감독의 짧은 인사와 영화가 꽤 무섭게 나왔다는 소개말이 끝나고 본 영화가 시작부터 강력한 공포 상황을 터트리며 상영관의 분위기를 금새 오싹하게 만들었다.  

 

유명 웹툰 작가의 작품과 범죄 사고가 연결된 에피소드가 이어지는 이 영화는 웹툰 그대로 죽음이 실행된다는 과한 느낌의 설정으로 시작되지만, 공포의 극대화를 위한 귀신, 환상 등 초현실은 기본이라 할 수 있다고 봤을 때, 나쁘지 않은 논리적 연결성이 그 황당함을 상쇄시켰다 하겠으며, 극의 몰입도에서도 겉으로 봐서 상당히 설득력과 현실적 드라마 스토리를 가지고 있는 장점이 보였다.

 

서프라이즈와 스릴의 정도에서도 관객을 무척 놀래키는데 성공을 하였으며, 과거의 뜸들이기 허탕식 느린 장면 대신 과감하고 빠른 직접적 귀신 액션으로 밀어붙혀 흡인력이 컸다.

 

현실과 이어지는 악몽을 꾸는 앨리스 증후군을 겪고 있는 작가에게 벌어지는 강도 센 충격적 빠른 장면 전화의 공포신 등 감각적이고 강렬한 웹툰까지 교대로 사용하면서 큰 스크린을 통해 맞닥뜨리게 되는 괴기 웹툰의 섬뜩함의 시각적 공포를 강하게 살려냈다.

 

인간의 나약함과 이기심에서 저질러진 한 맺힌 원혼의 복수라는 주제의 에피소드들이 극적 설득력을 갖추긴 했으나 사실 트랜디하고 화려한 젊은 감각의 포장 덕이 크다 할 수 있다.

 

스토리의 짜임새, 다양한 단골 공포 상황에 미스터리까지 더해져 폭발적인 스릴러 영상이 간담을 서늘하게는 하지만 따지고 보면 그런 상태로 딸의 졸업식을 걸어왔다거나, 어린 딸을 그렇게까지 내친다거나 한다는 것 그리고 극악무도하여 도저히 그냥 놔둘 수 없는 인간들에 대한 단죄라든가 하는 공감도를 주는 당위성이 있거나 한 것도 아니어서 여운 깊게 남는 공포는 아니었다.

 

어쨌든 인간의 가혹한 형벌, 양심에 대한 사건들이 뒤로 가면서 같은 패턴으로 재차 반복되는 데서 오는 단조로움이 느껴지기도 하고 사연 드라마가 후반에 길어졌으며, 결말에서 사족으로 밖에 보여지지 않는 상황 해설까지 좋았던 공포 임팩트가 아쉬운 후반에서 무너진 기분이 들었다.

 

광기어린 눈빛 등 리얼한 연기를 보여준 이시영의 존재감은 한동안 그녀의 스크린 주도가 계속 이어질 것을 이 영화에서 예고한다 하겠다.

 

 





덧글

  • 돌다리 2013/07/03 10:00 # 답글

    올 공포영화의 으듬이 될 조짐이더라고요 ..월드워 Z 에 이어 2위 수성중.
  • realove 2013/07/03 14:29 #

    뭐, 따져보면 허술한 면이 있긴 하지만, 감각적인 면도 좋고, 깜짝 놀래키는 거로는 상당한 수준입니다.
    공포 챙겨 보는 사람들은 볼만할듯~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