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먹왕 랄프> 감성충만, 사랑스런 캐릭터, 또 볼 수 있으면... 영화를 보자


오프닝 <페이퍼 맨> 흑백 로맨스 단편애내메이션이 신선하게 흐른 후 드디어 어른들도 만족해하는 디즈니판 '토이 스토리' 게임 케릭터 버전이라 할 수 있는 <주먹왕 랄프>가 시작되었다.

덩치면에서 매우 흡사한
정준하의 목소리로 '다고쳐 펠릭스'라는 오래된 오락실 게임의 부수기 주먹왕 '랄프'와 오락실의 여러 게임 캐릭터들의 또다른 세계의 화려한 드라마가 펼쳐졌다.

건축왕 '펠릭스'를 부러워하며 삶의 회의감을 크게 느끼는 랄프는 결국 악당이란 직업에서 벗어나고자 모험을 시작한다. 픽사의 <토이 스토리>시리즈를 닮은 정감어린 감성 뿐 아니라 대형 화면으로 다양한 게임들을 실감나게 체험할 수 있는 신선한 빅 재미가 상당하여, 게임에 대해선 거의 아는 바가 없지만 이내 흥미진진한 에피소드들에 빠져들었다.

특히 SF 미래전쟁 게임 속에선 스릴감 최고의 액션 쾌감을 맛보기도 했고, 화려하고 다양한 색감으로 달콤함마저 느껴지는 '슈가 러시'게임에선 판타지한 동화나라 영상 경치에 눈이 즐겁기 그지 없었다.

작년에 큰 인기를 받았던 사랑스런 3D 애니메이션 <로렉스> 보다 더 다채로운 예쁜 빛깔의 세계에 눈이 휘둥그레졌으며, 여성의 눈을 사로잡는 큐티 비주얼은 그저 넋을 놓게 했다.

그곳에서 랄프가 만난 당돌한 꼬마 소녀 깜빡이 '바넬로피'와 소외된 외톨이 커플이 되어 인생 반전을 꿈꾸고, 애틋한 사연도 담긴 풍부한 스토리가 더욱 몰입하게 하였다.

단계별로 올라가는 게임 특유의 재미도 잘 표현되었고, 깜찍한 상상의 세계가 기대 이상으로 탄탄하게 전개되어 어린이들은 물론 어른들의 공감도 크게 얻는 듯 했다. 또한 스펙터클한 액션에 사랑스런 캐리기터가 대거 등장하고, 질감과 촉감이 살아있는 정교하고 예쁜 미술과 디자인까지, 방학을 맞아 영화관을 가득 채운 어린이들 정신을 쏙 빼놨다.

열정으로 자신의 인생을 개척해 나가는 의지의 귀요미 바넬로피와 애니메이션계의 헐크, 믿음직한 주먹왕 랄프의 폭소와 감동이 가득한 어드벤처 애니메이션 <주먹왕 랄프>는 찡하고 화려한 클라이막스와 눈부신 엔딩 그리고 광고음악 히트로 누구나 귀에 익숙한 'Owl city'(오울시티)의 신나고 멋진 엔딩 주제가 'When can I see you again?'-진짜 언제 후편으로 또 볼 수 있나?-까지 즐길거리 풍성하고 감성충만한 사랑스런 애니메이션이었다.


핑백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