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산개> 배우 윤계상, 김기덕 표 블랙 코미디, 드라마 영화를 보자

얼마전 영화소개 프로그램에 감독이 나와 평론가와 영화에 대한 대화를 나누는 것을 봤는데, <풍산개>의 
전재홍  감독이었다. 대충의 영화 스토리와 주인공 윤계상의 대사가 없는 이유에 대한 이야기들이 인상에 남아 있었고, 게대가 김기덕 (Kim Kee-Duk)  감독의 각본과 제작이란 뭔가 범상치 않을 것 같은 예감이 들면서 영화에 대한 호기심을 갖고 있던 차에 지인이 지났지만 내 생일 축하로 영화를 보여 주겠다며 급작이 <풍산개>를 관람하게 되었다.

역시나 묵음으로 일관하는 풍산개라 불리는 사나이 윤계상의 강렬한 눈빛 연기가 초반부터 뿜어져 나오면서 영화는 점점 만화같은 독창적인 상상력과 판타지에 가까운 황당하지만 흥미 진진한 전개를 보이며 상영관을 꽉 채운 관객의 주목을 잡아 끌었다.

그렇게만 흘러서 보통 예상하는 액션 판타지로 갔다면 김기덕이란 타이틀과 어울리지 않을 것은 당연하였다. 역시나 요상하고 이상한 상황과 편집증이나 병적인 인간 군상들이 서서히 모습을 드러내면서 남북간의 상황과 탐욕과 지저분하고 어리석은 인간들을 여지없이 펼쳐 보였다.

거의 부조리 연극 혹은 아주 특이한 코미디가 마구 쏟아지며 또다른 웃음을 자아 내어, 틈만 나면 손발이 오그라들고 "어떡해, 어우" 하는 탄성이 절로 나와 묘하고 유치찬란한 상황극의 난무에 점점 빠져들다시피 했다.

달리 보자면 컨템포러리(현대적) 표현주의 기법이라 해야하나 싶기도 한 것이, 축소된 양측 대치 장면이나 삼각관계 속의 망명한 간부 아저씨의 지질한 대사 등 관객의 허를 사정없이 찌르는 참으로 획기적이라 할 김기덕 다운 작품이었다.
 
대사 한마디 없다가 포효하는 장면은 강한 인상에 남았으며, 윤계상은 이 영화에서 확실한 배우로서의 자리를 잡았고 안정된 연기의 김규리 그리고 다소 과장되고 눈에 띄는 알려지지 않은 조연 배우들의 캐스팅도 볼만 했는데, 작품을 위해 스텝까지 다들 노게런티로 작업을 하였다 하니 영화에 대한 열정이 대단하다는 걸 알 수 있었다.

풍산개 사나이 말고는 상당히 직설적이고 성격들이 하나같이 급하여 말들이 참 많은 인물들에서 김기덕의 전작들과는 좀 달라진 느낌을 받았으며 그 점에서 대중적인 정치 블랙 코미디를 표방함을 드러낸 듯 하다.

아무튼 본능에 정신 없는 남성, 권력이나 정부기관을 조롱하는 풍자의 재미가 무르익을 쯤 영화는 또다른 가슴 저린 멜로라인이 펼져치고 결국 씁쓸하고 비참한 결말로 평범과는 영영 멀어지는 여운을 남긴다.

김기덕 영화에 나름대로 익숙한 편이라 개인적으로 남다른 독창성과 평범치 않은 코미디, 멜로 드라마 영화로 재밌게 봤으나 신인 전재홍 감독의 다소 거친 연출이 아쉬움으로 남는다. 하지만 무거운 남북관계 소재를 묘한 삼각관계 등의 엉뚱 개그로 변신시킨 점과 분단의 비극에 대한 숙제를 환기시킨 점 등 독특한 면에서는 점수를 주고 싶다.

영화의 복합된 쟝르의 투박함이 오히려 현실의 우리 상황을 역으로 꼬집은 점에서 영화는 카타리시스를 느끼게 하여 당분간 흥행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 인기글 *

덧글

  • 쩌비 2011/07/11 12:44 # 답글

    김기덕사단의 작품이라 관심이 가면서도 꼭~~ 봐야겠다라는 생각이 안들었는데, 다른분들도 그래서 댓글이 없는걸까요? ^^
  • realove 2011/07/13 08:47 #

    트 때문이야~ 트 때문... ㅋㅋ 개인적으로는 트랜스포머3보다 풍산개가 독특하고 재밌었는데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