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과의 동침> 시사회-코미디와 비극의 실화 영화를 보자

평화로운 깊은 산골 농촌마을에 급작스레 들이닥친 인민군 부대 그리고 아직 어린 학도병이 대부분인 그 북한군에 맞선 보통이 아닌 시끌벅적 마을 사람들 사이의 웃지 못할 이야기 그리고 한국 전쟁 역사의 한 부분을 면밀히 재현한 영화 <적과의 동침> 시사회를 다녀왔다.

비겁해서라도 마을을 지켜야했던 그 시대의 아픔과 비극적 상황을 세세하게 그려낸 <킹콩을 들다>의 박건용 감독이 새로 들고나온 이 영화는 일제 강점기의 독립운동에서 한국전쟁까지, 우리 민족의 시대적 아픔을 판타지와 코미디의 다소 과장된 극적 묘사를 더하여 무서운 전쟁의 배경과 큰 대비를 보여줬다.

난리 통에도 일상의 구수한 웃음과 한민족의 대립의 비극과 사상, 정치 이념의 허상을 웃음과 풍자로 풀어내는 시각은 <웰컬 투 동막골>과 비슷하게 한국적 정서가 잘 전해졌다. 그러나 후반부로 가면서 전쟁의 처참함과 폭력의 잔혹함을 본격적으로 되새기며 그 때의 고통과 어처구니 없는 상황을 재현하며 전쟁을 경험했던 지금 어르신들에겐 남다른 감흥을, 전쟁 후 세대에겐 놀랍고 처절한 시대의 아픔을 전달받은 느낌을 강하게 줬다.

운명의 장난이라고밖에 할 수 없는 남 녀 주인공의 사연과 평택에서의 학생의용군들의 인간적 안타까움 그리고 양민학살 현장의 리얼한 이야기 등 실제 있었던 일을 바탕으로 했지만 믿어지지 않게 무섭고, 그런 비극의 역사를 우리민족이 걸었다는게 억울하고 가슴을 치게 하였다.

다만 전반의 코미디와 출연진들의 깊이있고 코믹한 연기로 영화에 대한 전개의 기대를 져버리게 한 후반의 비극 다큐멘터리식 드라마가 충돌하여 관객 입장에선 당황스럽고 영화가 주는 메시지가 너무 극으로 닿는 느낌이 들어 씁쓸하고 허탈한 기분을 들게 했다.

스크린 장악력이 돋보이는 김주혁의 깊이있는 연기와 다수의 조연 출연진의 맛깔난 연기력이 일품인 코미디 휴먼드라마 영화면서 마지막 실제 마을 주민 할머니의 말씀에 가슴이 더 아파지는, 전쟁의 상처에 대해 다시금 생각하게하는 한국영화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