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제품점 줄서기 행사 기타 재밌게 살자

울엄마의 레이더망에 새로 뜬 행사가 있어 지난주 오전 10시 반부터 강추위 속에서 줄을 또 섰다.
아침 11시 선착순으로 약간 싸게 나온 압력 밥솥, 29000원 접이식 자전거 부터 500원짜리 김치통세트 까지 전단지 초특가 한정세일 오픈 행사로 주민들을 두꺼운 복장으로 무장하게 만든 전자제품 상점 앞은 장사진을 이루고 있었다.

문젠 깨알보다 작은 옅은 색의 글씨로 현금구매만 가능하다는 전단지 안내글을 읽지 못한 울엄마 덕분에, 나는 간만에 100미터 달리기를 했다는 것이다. 걷기는 거의 선순데, 달리기는 내 심장으론 큰 어려움이 있다는 것.
진행 사원이 행사 바로 전에 그 멘트를 하고, 도대체 몇 시부터 줄을 섰는지 아저씨 세 분이 내리 자전거를 엎고 가는 모습을 보고 살짝 망설이시던 엄마의 단호한 명령에 난 숨이 목까지 차는 고통을 참으며 뛰었다 걸었다 하여 집에서 현금을 챙겨서 겨우 되돌아왔다. 몇 분 안걸리는 곳이었으니 망정이지 춥고 시끄러운 스피커의 짜증스런 노래를 참은 결과가 꽝일 뻔 했다는...

아무튼 고가의 물건이기에 10개 한정 안에 들어 뿌듯하게 쿠쿠 밥솥을 끌어안고 대기하고 있던 엄마 앞으로 제시간에 도착하여 계산을 하고 무거운 그걸 함께 끌고 왔다. 낡은 밥솥을 매일 타박하던 나였기에 새 밥솥으로 지은 맛있는 밥을 먹을 수 있다는 점에서 애쓴 보람은 있는 듯.

하지만 약간 여유로움을 부렸다는 이유로 추위에 길바닥에서 시간을 보낸 뒷줄의 사람들을 빈손으로 되돌려 보내고 원하는 물건을 앞에서 다 들고가면 아예 포기를 해야하는 이런 복불복 홍보 행사는 고약한 횡포에 버금가는 것 아닌가 느껴져 씁쓸했다.







덧글

  • 대마왕 2010/01/25 11:25 # 삭제 답글

    날 추운데 고생하셨어요. 생각해보니 저런 줄 서기 행사를 해본 적이 아직 없네요.
  • realove 2010/01/25 13:15 #

    보통 시간이 남지 않는한 도전하기 힘들지요...
    추운데 적어도 3,40분을 길에 서서 보낸다는게 그리 기분 좋은 일은 아니어요;;
  • 너털도사 2010/01/25 11:34 # 답글

    우리동네 행사가 생각보다 인기폭발이었네요...
    추운데 고생하셔서 득템하셔서 다행입니다.
  • realove 2010/01/25 13:18 #

    생각보다 정말 사람들이 특히 노인분들이 너무도 이른 시간부터 줄을 서는 경우도 많아서 경제가 힘들긴하구나 생각이 들더이다.
    따져보면 그리 많은 액수의 특가는 아니었는데, 저희 엄마는 그래도 만족하시네요 ㅎㅎ
    전 약간 무리하게 뛰어서 잠시 천식증상이 있었다는^^;;
  • 눈물겹다 2010/01/25 13:59 # 답글

    저런 행사 있어도 참여는 해본 적 없어서 몰랐는데 열기가 대단하군요+_+
    힘들게 뛰셨는데 득템하셔서 다행이예요. 뒷분들은 추운날 기다렸는데 아무것도 건질 수 없었던거로군요-_- 왠지 씁쓸합니다~~
  • realove 2010/01/25 14:41 #

    헛탕인 사람들에겐 너무 잔인한 행사입니다 ㅜ.ㅜ
    암튼 자전거가 가장 노릴만 했는데, 얼마나 일찍 줄을 서야했을까요...
    몇 시간 걸으라면 할 수 있을텐데, 서서 기다리는 건 앞으로 자신이 없네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