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은 너무 복잡해>시사회-명배우, 명연출! 영화를 보자

두 말 하면 입아픈 명배우 메릴 스트립알렉 볼드윈, 스티브 마틴 등의 중견 배우들의 기막힌 연기가 돋보이는 사랑과 인연, 인생의 굴곡에 대해 유쾌하게 그려낸 멜로 로맨스 코미디 드라마 <사랑은 너무 복잡해> 시사회를 보고 왔다.

시끌벅적한 소동과 성인 코믹 수다가 작렬하는 이 영화는 <로맨틱 홀리데이>의 낸시 마이어스 감독이 섬세한 여성적 감성을 탁월하게 녹아내며 좋은 구성과 연출력을 보여 줬으며 연륜에서 우러난 배우들의 노련하고 구성지며 아주 배꼽을 빼는 코믹 연기와 깊이있는 삶의 진솔한 모습이 절묘하게 배합되어 재미가 배가 되었다.

배우들의 나이만큼 무르익고 여유있는 유머와 위트로 호탕한 웃음이 가득한 이 영화는 특히 대변신으로 스타일은 좀 빠지지만 대박예감이 예상되는 알렉 볼드윈의 깜찍 능글 연기에 많은 이들이 박장대소할 것이다.

인생이 다 그렇듯 결혼, 사랑 연애의 단순치 않은 여정과 특히 여자의 인생길의 무게와 행복을 위한 노력에 대한 진중한 메시지도 전해져 젊은이들에겐 다가올 미래에 대한 청사진의 느낌으로, 비슷한 연배의 관객들에겐 동료의식과 희망의 의미로, 성인이라면 나이 상관없이 누구나 공감하며 감상할 수 있어 놓치면 후회할 영화라 하겠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