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바쁘고 정겨웠던 하루 기타 재밌게 살자

정말 오랜만에 시간을 낸 친구를 점심 때 압구정동에서 만나는 것으로 일과가 시작되었다.
나를 픽업하여 데려간 도산공원쪽 커피빈은 그 땅값 비싼 압구정동에서 보기드문, 옥외 주차장이 넓게 자리하여 있었고, 실내는 입체감과 공간감이 잘 살아있는 세련된 인테리어로 꾸며져있었다.
간단하게 베이글과 커피로 점심을 먹으며, 약간 지났지만 친구에게 생일 선물을 건넨고 사진도 찍었다. 앞으로의 계획에 대한 진지한 대화도 나누다가 바쁜 친구와 헤어진 후 새로 세워진 건물들도 구경도 하면서 신사대로를 잠시 걸었다.


걷다보니, 옛 청음제자의 어머니가 하시는 피아노 학원이 있는 연남동에 인사라도 할까하는 생각이 들어 찾아 갔는데,
오랫동안 미국에서 줄리어드와 예일(전액 장학금)에서 비올라 공부를 하여 얼굴 본지 오래된 제자가 때마침, 잠시 귀국해 와 있었던 것.
왠지 찾아가고 싶은 마음이 들어 간 것이 그런 반가운 만남에 대한 예지력 때문?...ㅋ

아무튼 압구정 저녁 약속이 있다는 제자와 잠시 밀린 대화를 쏟아낸 후 조만간 다시 만나기로 하고 배웅을 하였다.
제자의 어머니가 계시는 학원으로 내려와 피아노 학생들을 잠시 봐주기도 하다 학원 수업시간이 끝난 후 어머니께서 저녁 대접을 하신다하였다. 주변, 연남동 기사식당 맛집골목의 동태찜집으로 자리를 옮겼다. 거하게 나온 한 상에 눈부터 즐거웠다. 유난히 입에 착 붙는 맛이라 보통 때보다 많이 맛있게 먹고 대화도 즐거웠다.  
돌아오는데 많이 구입하셨다며 밤도 나눠 주셨고...

좋은 인연을 오래도록 이어갈 수 있어서, 고마움이 가득했던 간만에 바쁘고 정겹고 행복한 하루였다.
좋은 친구, 지인을 평생 가까이 한다는 건 정말 소중한 일이고, 사랑 만큼이나 삶을 지탱하게 하는 행복의 원천이라 확신한다.

(내가 가면 늘 좋아서 반기는 그 집 강아지의 애교 포즈도 한 장!)


덧글

  • 돌다리 2008/09/25 09:08 # 답글

    뭔가 드라마틱해요.. 반면 저의 일상 생활도 드라마틱하긴 하죠 불우한 주인공 의 다쓰러져가는 집에

    서 담배 냄새 풍기는 친구 이미지랄까요.. ㅋㅋㅋ
  • realove 2008/09/25 09:41 #

    슬픈 드라마이군요...하하;;
  • 미도리™ 2008/09/25 09:17 # 답글

    예지력 대단하십니다. ^^
    나약한 인간이 세상의 모진 풍파를 이겨내며 살아가는건
    옆에 좋은 친구와 지인들이 있어서 가능한거 같습니다.
    좋은 인연 계속 이어가시기 바랍니다. ^^
  • realove 2008/09/25 09:42 #

    네, 약간 힘들고 생각이 많은 시기였는데, 덕분에 기운을 많이 얻었답니다.
    누군가에게 저도 좋은 인연으로 기운을 전하는 사람이 되어야 하겠지요^__^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