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야식당2> 2년을 연결한 정감어린 두 번째 이야기 영화를 보자



딱 2년 전에 극장판으로 국내 개봉했던 스테디셀러 원작의 영화 http://songrea88.egloos.com/5848787 의 2편 <심야식당2>를 역시 혼자(씨네큐브 생일회원 무료권 이용) 감상하고 왔다.

늘 그자리 그 시간(밤 12시)에 좁고 낡은 식당을 찾는 많은 단골 손님들의 삶의 애환과 다양한 사연들이 소박하지만 맛깔나 보이는 집밥들과 함께 찬찬히 소개되어 미소를 머금으며 바라보았다.

다들 모르는 남이지만 식당의 따뜻한 공기 속을 오고가는 그들의 사연들이 조금씩 공유되고 소통하는 와중에 남다른 식당의 풍경이 펼쳐져 전편보다 더욱 익숙하고 편안한 기분이 들기도 했다.

상복을 주로 입고 나타나는 여성 편집자가 주문하는 불고기정식 그리고 그녀의 참 딱한 사정이 첫 이야기로 시작되었고 인생의 비밀스런 사연을 담고 있는 모습의 주인공 '마스터' 코바야시 카오루와 '동네 경찰관' 오다기리 죠 등 반가운 조연들이 전편에 이어 등장하여 2년이란 시공간을 바로 연결시키는 느낌도 들어 살짝 현실에서 떠난 것 같았다.

 

뭔가 강렬하고 압도하는 영화적 감흥과는 또 다른 쏜살같이 날아가는 시간을 살짝 잡아서 옛날을 들여다보는 것 같은 생활 속 판타지와 쓸쓸함을 잠깐 경험한 먹먹한 기분이 들기도 했다.

두 번째 이야기에선 한 치 앞도 모르고 마구마구 수다의 끝을 보이며 아주 배꼽을 잡게 하다 나중에는 뭉클함을 던져준 메밀국수집 사장님 이야기가 소개되며 메밀국수와 볶음우동을 마구 당기게 하기도 했다.

마지막 에피소드로 보이스피싱을 당한 할머니의 안타까우면서 가슴 먹먹한 드라마가 흥미롭게 그려졌는데 살짝 템포가 느려지는 아쉬움은 있었다.

소소하지만 우리네 평범한 삶 속에 실제 있을 법한 사람들의 추억과 상처를 차분하게 스케치하면서 따끈한 음식들이 전하는 위로와 정을 듬뿍 주었는데, 사실 전편에 이어서 신선함은 없지만 2년 세월을 연결시켜 남다른 감성을 자극시킨 일본 드라마 영화 <심야식당2>였다.




2017년 요리일기-4, 5월 기타 재밌게 살자




어쩔 수 없는 주부생활(결혼 안 하고..)에 한계를 맞는 듯한 정신적 스트레스가 커서인지 몸살 감기 등 상당 시긴 앓고 있어 음식하는게 매우 부담이다. 1년 전 처음 시작 때보다 손도 빠르고 익숙함에 덜 힘들기는 하나 종일 삼시세끼가 코앞에 차려지기만을 기다리고 있는 부모님 덕분에 우울함과 화가 마구.... 내 전공 일을 다시 하며 정상적인 생활을 앞으로 할 수는 있는 것인지, 삶에 대한 회의와 실의가 계속 번지고 있어 심각한 상태이나 해결 방안은 집안 상황적으로 막막할 뿐이어서 당분간 고통은 이어질 듯하다.

 

아무튼 여전히 계속 되는 내 요리들을 열거하면, 카레라이스, 부추무침, 비빔국수, 깻잎찜, 새우볶음, 채소된장국이나 육개장, 고추장찌개, 미역국, 채소버섯국 등 각종 국물요리, 부추전이나 호박가지 등 채소전, 두부조림, 꽈리고추조림, 으깬두부볶음, 새발나물, 돌나물, 비름나물, 시래기, 상추나 치커리, 쑥갓 등 나물무침, 피망오이고추볶음, 고등어시래기조림, 청포묵들기름 볶음, 돼지고기콩나물찜, 오이나 감자, 버섯, 채소 등의 볶음, 박대조림, 굴비구이, 양파피망카레볶음, 콩조림, 칼국수, 돼지갈비찜, 브로콜리채소된장무침, 직접 씻어 걸른 후 깨볶기, 잡채, 얼큰채소라면, 오이미역냉국, 백선생표 백순대채소볶음(강추), 중국식계란탕, 오이부추무침, 백선생표 중국식 소스 채소볶음, 백선생표 참치쌈장(강추), 쌀국수, 가자미구이, 채소쌈무, 애호박들깨탕, 백선생표 고등어추어탕, 멸치새우볶음, 백선생표어죽국수(강추), 가자미찌개, 어향가지볶음.... 멀미가 날 것 같다....

 




<청춘 합창단-또 하나의 꿈> 다시 이어진 감동 절절한 음악과 다큐 드라마 영화를 보자




2011년 TV프로그램으로 큰 화제와 감동을 모았던 '청춘 합창단'의 훌륭한 연주와 절절한 드라마가 담긴 다큐멘터리 영화 <청춘 합창단-또 하나의 꿈> 시사회 및 무대인사, 합창공연을 엄마와 다녀왔다. 프로그램 당시 지휘를 맡고 직접 작곡(사랑이라는 이름을 더하여)까지 했던 '부활'의
김태원의 무대인사와 직접 나와 두 곡을 불러준 '청춘 합창단'의 사전 공연을 먼저 감상하였다.

본 영화를 보기위해 상영관으로 자리를 옮긴 후 열정과 성실로 가득한 어르신들의 큰 공연장 무대와 연습 모습이 배우 안성기의 따뜻한 목소리 내레이션과 함께 시작되었다.

아직도 기억이 생생한 TV 장면과 방송 종료 후 4년간 꾸준히 연습 후 UN 공연 그리고 감동적이고 꿈같은 어르신들의 놀라운 여정이 하나씩 소개되었다.

때론 멤버 사이의 갈등과 한 분 한 분, 연세가 있으신 어르신들이기에 육체적 고통과 남다른 고달픔이 클 수 밖에 없던 사연들이 세세하게 나오고 그와 동시에 그 모든 우여곡절을 뛰어넘게 하는 함창단의 생명인 음악이란 소중한 삶의 의지와 희망이라는 가슴 절절한 메시지가 보는 이들의 마음에 닿았다.

이렇듯 음악이란 기적같은 감동이 청춘 합창단이 들려주는 감성적이고 테크닉적으로 매우 높은 곡까지 다양하고 수준 높은 합창 연주와 그들의 인생 드라마가 교대로 채워지니 비록 젊은 합창단들에 비해 다소 덜 완벽한 부분은 있으나 그와는 비교하기 어려운 차원 다른 감동과 그에 따르는 관객에게 전달되는 파급력이 상당했다.

합창단을 위한 놀라운 장거리 연습길을 바라 볼 때는 그저 대단하다는 말 밖에 할 수 없었고, 누구보다 음악과 노래에 대한 애정이 스스로에게 큰 기운을 북돋워줌을 잘 알 수 있었다.

합창지휘자 경험자로서 어려운 과정을 달게 받아들이고 노력하는 어르신들과 지휘자, 반주자 등 관계자들 모두에게 박수를 전하고 싶은 마음이었다.

좋은 음악영화의 맛깔남까지 겸비한 다큐멘터리 영화 <청춘 합창단-또 다른 꿈>을 가족과 함께 감상하면 가슴으로 큰 울림이 전해지는 특별한 감동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