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을 애니메이션처럼> 내내 가슴을 뭉클하게 영화를 보자



'디즈니가 만들지 않은 최고의 디즈니 영화, 디즈니도 몰랐던 마법같은 실화'라는 수식어가 제대로인 다큐멘터리, 애니메이션, 가족영화 <인생을 애니메이션처럼> 시사회를 지인과 감상하고 왔다.

조금은 남과 다른 주인공 오웬의 행동과 말투로 이 영화 주인이 어떤 상황인지 짐작이 가는 서두부터 왠지 가슴이 저려왔다.

그저 순수하기만 한 얼굴로 디즈니 고전 애니메이션에 빠져든 피터팬 그대로의 모습인 오웬이 마냥 행복했던 유년기에 갑자기 닥친 절망적인 일과 그런 아들을 바라봐야하는 부모들의 절절한 사연을 애니메이션과 과거 홈비디어 영상으로 담아 평범한 이들과 다른 삶을 사는 사람들에 대한 좀 더 구체적인 정보를 알아갈 수도 있었고 무엇보다 기적같은 현실 속 리얼 감동 드라마가 이어져 가슴이 내내 뭉클했다.

또한 오웬과 그를 사랑과 정성으로 보살피는 부모, 형제가 만들고 경험한 각본 없는 드라마가 애니메이션과 교대로 전개되니 그림동화의 감성이 웃음과 눈물로 이어져 영화적 보는 맛도 컸다.

크게 다르지 않지만 특별하기도 한 이 가정을 바라보며 아픔과 고통 속에서도 사랑과 행복이 함께 하며 가족간에 미치는 삶의 기운이 얼마나 중요한지 새삼 깨닫기도 했다.

게다 특이할 점이 바로 미국에선 사회 일원으로 살아갈 수 있는 시스템이 체계적으로 잘 되어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어서 우리나라의 앞으로의 소수약자에 대한 복지 개선이 시급함을 더 느꼈다.

조금 다르지만 인생의 희노애락을 겪으며 살아가는 같은 사람으로서 오웬의 삶을 애정 어리게 바라보게 되었으며, 보는 내내 눈시울을 적시며 가슴 먹먹했던 아름다운 다큐멘터리 영화 <인생을 애니메이션처럼>이었다.


연극[라이어 3탄] 블랙코미디 폭소와 공감 각종 공연,전시회에 가자



래전 큰 웃음을 남겼던 연극 <라이어>가 3탄으로 이어지고 있어 친구와 감상하고 왔다.

우연히 돈가방을 손에 쥐게 된 남자와 그 주변인들을 통해 화려한 미래라는 환상을 쫓는 인간의 어리석은 탐욕을 다양하고 독특한 캐릭터 유머와 얽히고 설킨 거짓말 소동극으로 흥미롭게 그린 코미디 연극이었다.

점점 꼬여만 가는 이야기에 공감하며 빠져드는데, 특히 제목처럼 거짓말이 거짓말을 낳아 커다랗게 쌓이며 겉잡을 수 없는 지경에 이르니 큰 웃음은 물론 저런 일이 만일 내게 벌어진다면 어떨지 상상하게 되면서 걱정과 혼란스러움이 몰려오기도 했다.

 

한편 출연자들 간의 약간의 끊어지는 호흡이 살짝 아쉬움으로 남았으나 능청스런 반전 코미디 폭소와 모든 인물들의 이기심과 곳곳에 드러나는 인간 본성의 욕심이란 화두가 직시되어 씁쓸함도 함께 전해지는 볼만한 블랙 코미디 <라이어 3탄>이었다.


'북벤치 x 초크아트' 청명한 하늘 광화문 광장 나들이 각종 공연,전시회에 가자





친구가 참여한 오케스트라 연주가 있던 날, 마침 광화문 광장에서 공공미술축제로 '북벤치 X 초크아트' 행사가 있어 그림같이 아름다운 가을 하늘 아래 광화문과 세종대왕을 배경으로 팝아트에 열중하는 작가들의 작품을 천천히 거닐며 감상했다.

바닥에 다양한 그림들을 낙서하는 듯 또는 섬세한 세밀화 작업을 하듯, 각각의 개성있는 그림들을 산책하며 구경할 수 있어 좋았고 우리나라 동쪽으로 지나가는 태풍의 영향으로 무척 시원한 바람을 맞으니 기분도 가벼워졌다.

북벤치 작품 코너에선 투표도 하고 기념사진을 즉석에서 찍어줘 혼자지만 재밌게 참여했다.

음악회 시간이 다가와 새로 생긴 '세종 이야기' 지하 전시홀 구경은 살짝만 엿보고 세종문화회관으로 올라갔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